현미 / MBC '기분좋은날' 캡처

가수 현미가 고(故) 이봉조와 결혼을 결심하던 당시 비화를 털어놨다.

24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이봉조가 프러포즈를 하고 내가 첫 아이를 임신했다. 임신 8개월이 됐는데 한 여자가 날 찾아오더라. '내가 이봉조 아내입니다'라고 하더라. 알고보니 이봉조는 결혼 4년차, 두 아이의 아빠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이봉조가 일단 아이를 낳고 본인이 해결하겠다고 하더라. 단칸방을 얻어 나와 살림을 차리기 시작했다. 거짓 이혼서류를 만들어왔다. 남자 하나로 인해 여자 둘 다 희생했던 것이다"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현미는 "나는 행복하게 20년 동안 아이들과 살았으나 지금 이 나이가 되니까 그분에게 너무 미안하고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