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실적 우려에 2050선까지 밀렸다. 외국인도 1160원대 흐름을 지속하고 있는 원·달러 환율에 부담을 느끼며 매도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24일 오전 9시17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2.52포인트(0.61%) 떨어진 2052.55를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장중 한때 2050.36까지 내렸다.

앞서 미국 증시는 3M 등 주요 기업들의 실적 부진 여파가 계속되며 3대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3M을 비롯해 아메리칸익스프레스, 캐터필러 등 대기업들의 이익 부진에 투자심리가 악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86억원과 225억원 순매도다. 개인만 490억원 매수우위다. 프로그램으로는 454억원이 빠져나가고 있다. 차익거래가 11억원 순매수, 비차익거래가 465억원 매도우위다.

업종별로는 건설업과 전기가스업이 2%대 내림세다. 증권, 기계, 운수장비 등도 부진하다. 반면 섬유의복, 의료정밀, 비금속광물은 오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리고 있다. 삼성전자(2,581,00058,000 -2.20%), 한국전력(35,8001,100 +3.17%), 아모레퍼시픽(338,0003,000 -0.88%), 삼성전자우(2,105,00046,000 -2.14%), 신한지주(45,400650 -1.41%), LG화학(372,5003,500 -0.93%)이 떨어지고 있다. NAVER(728,00010,000 -1.36%)와 삼성생명(111,5001,000 +0.90%), SK텔레콤(225,0003,000 +1.35%)은 오름세다.

자사주 매입을 발표한 제일모직(136,5002,500 -1.80%)이 상승하고 있다. 현대건설(50,400750 +1.51%)은 계열사 분식회계설에 급락 중이며, '현대차(160,0002,000 +1.27%)3인방(현대차, 현대모비스(243,500500 +0.21%), 기아차(31,350150 +0.48%))'도 실적 발표를 전후로 소폭 내리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보합권에서 등락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이 시각 현재 0.12% 내린 776.07을 기록 중이다.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34억원과 7억원 순매도다. 기관만 68억원 매수우위다.

원·달러 환율은 숨고르기를 하고 있다. 이 시각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05원 내린 1162.05원에 거래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