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 태도논란 / 지민 태도논란 사진=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지민 태도논란

걸그룹 AOA 지민이 ‘라디오스타’에서 보여준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방송된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만찢남녀’ 특집에는 홍석천, 이국주, 지민(AOA), 주헌(몬스타엑스)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민은 지난해 ‘사뿐사뿐’ 활동 당시를 언급하며 “1위를 하지 못했다. 저 오빠(규현)가 자꾸 1위를 했다. 앞으로 열심히 해서 나올 때마다 1위를 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후 MC들의 부추김에 시작된 랩 배틀에서 후배 몬스타엑스 주헌이 몇 번의 실패 끝에 디스 랩을 하자, 지민은 정색하며 연신 불편한 표정을 지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지민 태도논란에 네티즌들은 "지민 태도논란, 저 오빠 발언보다는 표정이 보기 불편했다", "지민 태도논란, 캡처 만으론 문제 안되는 것 같은데", "지민 태도논란, 예능에선 밝은 모습 보고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