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방영 예정인 채널A '아내가 뿔났다'에서 연기자 겸 뮤지컬 배우 박해미와 황민 부부의 일상이 공개된다.

브라운관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력의 ‘압도 해미’였지만 실생활은 여권과 핸드폰 찾느라 바쁜 ‘반전 해미’의 모습을 보여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황민은 “매일 깜박한다. 핸드폰으로 통화하면서도 핸드폰을 찾는다"고 폭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