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화장품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33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유통채널과 브랜드 재정비 등을 통한 경영 내실화가 성과를 낸 결과라고 소망화장품은 자평했다. 소망화장품은 지난해 상반기 3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또한 소망화장품은 올해 국내면세점 유통을 직영화하고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에서 거래처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소망화장품 관계자는 "브랜드 인지도 강화와 고객 저변 확대를 위해 젊은층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신제품 출시 준비에 힘쓰고 있다"며 "온·오프라인 채널간 시너지 확대를 위해 온라인 시장에 대한 마케팅 활동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