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실적 우려에 하루 만에 2070선으로 후퇴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이 일제히 내림세다.

22일 오전 9시12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36포인트(0.50%) 떨어진 2073.26을 나타내고 있다.

앞서 미국 증시는 IBM 등 주요 기업의 실적 부진 여파에 3대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특히 구성 종목인 IBM의 부진에 다우지수가 1% 이상 급락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43억원과 91억원 순매도다. 개인만 432억원 매수우위다. 프로그램으로는 373억원이 빠져나가고 있다. 차익거래가 90억원, 비차익거래가 283억원 각각 순매도다.

업종별로는 은행, 전기가스업이 1% 이상 하락하고 있다. 서비스업, 건설업, 비금속광물, 통신업 등도 부진하다. 반면 철강금속, 의약품, 의료정밀은 상승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현대차(157,5001,000 +0.64%), 현대모비스(246,0005,000 +2.07%), 기아차(31,950900 +2.90%)를 제외하곤 동반 하락하고 있다. 삼성전자(2,641,00034,000 +1.30%)와 아모레퍼시픽(333,5000 0.00%)이 0.87% 떨어지고 있고, 한국전력(36,350900 +2.54%), 삼성에스디에스(241,0001,000 +0.42%), 삼성전자우(2,120,00011,000 +0.52%), NAVER(717,0008,000 -1.10%)는 1% 이상 밀리고 있다.

대우조선해양(25,000400 -1.57%)은 산업은행 지원 방침 소식에 이날도 2% 이상 상승세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50,400100 -0.20%)는 차익실현 매물이 일부 나오며 9%대 급락하고 있다. 보루네오는 경영권 다툼 소식에 20% 가까이 급등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이 시각 현재 0.12% 오른 782.90을 나타내고 있다.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3억원과 55억원 매수우위다. 기관만 25억원 어치 팔고 있다.

위노바가 불공정거래 관련 검찰 조사 소식에 하한가로 고꾸라졌다. 펩트론(71,200800 -1.11%)은 상장 첫날 상한가로 치솟았다.

1160원대에 근접했던 원·달러 환율은 숨을 고르는 모습이다. 이 시각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40원(0.55%) 내린 1151.85원에 거래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