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마티즈 국정원 마티즈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국정원 마티즈 의혹

사망한 국정원 직원이 타고 있던 마티즈 차량에 대한 의혹들이 불거지고 있다.

22일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회에서 CCTV에 찍힌 차량의 번호판이 실제 발견된 번호판과 서로 다르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전 최고위원은 "자살한 요원이 발견된 번호판은 초록색 번호판이고, 경찰이 제시한 증거 자료는 흰색 번호판"이라고 주장했다.

CCTV 속 차에는 범퍼보호 가드가 있는데, 자살 현장의 마티즈에는 이 가드가 빠져있다고도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CCTV의 낮은 화질과 빛의 반사로 하얗게 보이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직원이 실종될 당시 국정원이 부인에게 "부부 싸움으로 집을 나갔다"며 거짓 신고를 하라고 지시했다는 주장도 제기돼 충격을 안겼다. 국정원 측은 이에 대한 사실 관계가 다르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