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우종 윤지연 / 조우종 윤지연 사진=KBS 방송 캡처

조우종 윤지연

조우종 아나운서가 윤지연 아나운서와 전화번호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조우종은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대 100'에서는 윤지연 아나운서에 깜짝 고백을 받은 가운데, “윤지연과 전화번호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걸그룹 씨스타의 보라는 결혼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조우종이 빨리 결혼해야 한다. 아까 보니까 윤지연씨하고 잘 어울리던데 튕기지 말아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조우종은 “튕기지 않았다. 아까 쉬는 시간에 전화번호를 교환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앞서 윤지연 아나운서는 방송 도중 조우종을 향해 “짝사랑 하고 있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 바 있다.

한편 '1대 100'은 1 대 1의 대결이 아닌 1 대 100의 숨 막히는 대결을 펼치는 퀴즈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