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C투자증권(김흥제 사장)은 21일 전국 전통시장 및 가맹 상점에서 이용할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을 구매해 본사 및 전국 각 지점 직원들에게 1인당 2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지급했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휴가철에 앞서 성과급의 일부를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고, 전 직원에게 여름휴가 및 연차 사용을 독려해 내수 진작에 동참하겠다는 것.

김흥제 HMC투자증권 사장은 "지난 상반기 증권업계가 호실적을 달성하는 동안 지역경제는 ‘메르스’ 여파로 큰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상생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고자 이번 활동을 계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