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달(6월) 기준 국내거주자의 외화증권 예탁잔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4% 늘어난 203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외화증권은 외국통화로 표시된 증권 또는 외국에서 지급받을 수 있는 증권을 말한다. 즉 외화증권이 늘어났다는 것은 국내 투자자들이 외국의 투자 비중을 늘리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외화증권 중 외화주식의 예탁잔량은 54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2.1% 늘었고, 외화채권 잔량은 149억5000만달러로 62.5% 증가했다.
특히 유로채의 경우 135억3000만 달러로 59.4% 증가했으며, 미국시장은 25억2000만달러로 42.7%, 기타 이머징마켓은 10억9000만달러로 123.4% 증가했다. 일본시장은 12억1000만 달러로 7.0% 감소했다.

한편 지난 상반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335억8000만 달러로 2014년 상반기(148억달러) 대비 125.4% 증가했다. 외화주식은 74억2000만달러로 107.1% 증가했고, 채권은 261억6000만달러로 131.2% 늘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