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산 장애로 거래가 중단된 하나대투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의 복구가 여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

21일 하나대투증권 HTS는 개장 전 시간 외 거래 때부터 주문에 차질을 빚다가 개장 후에도 전산 복구가 지연되면서 현재까지 고객들의 주식매매가 중단된 상태다.

회사 관계자는 "야간에 고객 잔고를 맞추는 과정에서 발생한 오류가 아직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당초 오전 10시까지 복구를 마칠 예정이었으나 현재 오전 중 복구를 목표로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오전 내내 HTS가 마비되면서 하나대투증권 고객들도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현재 회사 콜센터에는 고객들의 불만 전화가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