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익악기(2,29030 -1.29%)가 인천공항 면세사업자 선정 소식에 급등하고 있다.

21일 오전 9시6분 현재 삼익악기는 전날보다 1060원(21.46%) 오른 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삼익악기는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11구역 5차 입찰결과 발표에서 면세점 운영권을 획득했다. 이 구역은 중소·중견기업 몫으로 떼놓은 곳으로, 그동안 참존·리젠 등이 낙찰을 받았으나 보증금 미납 등으로 유찰됐다.

삼익악기는 5년간 최소보장금액(인천공항에 보장하는 최소 임대료) 1320억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화장품 면세사업본부를 별도로 꾸려 사업에 나설 예정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