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 태연 사진=MTV, SBS 방송 캡처

태연

'파티'로 활동중인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의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방송에서의 태연의 태도는 크게 이슈화되지는 않았지만 그동안 네티즌들 사이에서 꾸준히 지적되어 왔다. 네티즌들은 지난 2011년 소녀시대는 미국 mtv 네트워크 'iggy'와의 생방송 인터뷰에서의 모습을 문제삼고 있다.

이날 태연은 다른 멤버들에 비해 유독 피곤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태연은 화면에 잡히는 동안 턱을 괴고 무표정한 인상을 지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후 태연은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방송 중 얼굴에 턱을 괴고 유심히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었던 것이다. 마침 컨디션도 좋지 않았다"며 해당 논란을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태연의 태도 논란은 지난 '미스터 미스터' 활동에서 또다시 불거졌고, 이번 '파티' 활동까지 이어져 쉽사리 식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