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셀(36,300300 +0.83%)은 20일 양사의 실질적인 협력 등을 위해 50억원 규모의 알바이오 전환사채(CB)를 취득키로 했다고 공시했다. 줄기세포 보관 및 배양 사업을 하는 알바이오의 최대주주는 라정찬 씨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