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2거래일째 하락세를 이어가며 2070선 초반에서 지지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2분기 조(兆) 단위 적자가 예상되는 대우조선해양(26,85050 -0.19%) 사태 등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닥지수는 7년8개월 만에 종가 기준 780선을 밟았다.

20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48포인트(0.17%) 떨어진 2073.31로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20억원과 1023억원 순매도였다. 개인만 1304억원 매수우위였다. 프로그램으로는 666억원이 유입됐다. 차익거래가 13억원, 비차익거래가 653억원 순매수였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가 2.08% 떨어졌다. 기계, 건설업, 증권, 섬유의복 등도 부진했다. 반면 의료정밀은 4.27% 올랐다. 음식료업, 종이목재, 서비스업도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등락이 엇갈렸다. 삼성전자(2,581,00058,000 -2.20%), SK하이닉스(84,4003,500 -3.98%) 등 반도체주가 2~3%대 하락했다. 삼성생명(111,5001,000 +0.90%), SK텔레콤(225,0003,000 +1.35%) 등도 내렸다. 한국전력(35,8001,100 +3.17%), 현대차(160,0002,000 +1.27%), 아모레퍼시픽(338,0003,000 -0.88%)은 올랐다. 삼성에스디에스(243,00012,500 +5.42%)와 NAVER(728,00010,000 -1.36%)도 상승했다.
최근 4거래일 간 45% 이상 폭락한 대우조선해양은 이날도 6.64% 급락했다. 합병에 성공한 제일모직(136,5002,500 -1.80%)과 삼성물산은 각각 2.23%와 3.38% 하락했다. 최근 참치값 상승에 CJ씨푸드(2,83030 +1.07%), 동원수산(8,92060 +0.68%), 사조씨푸드(6,67020 +0.30%)가 각각 29.88%, 12.79%, 9.57% 뛰었다.

코스닥지수는 이날 1.22% 뛴 782.64로 마쳤다. 이는 2007년 11월7일 종가 794.08 이후 7년8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72억원과 704억원 순매수였다. 개인만 879억원 매도우위였다.

STS반도체(2,45015 -0.61%)가 피인수 소식에 장중 급등했지만 다시 상승폭을 줄여 2.17% 오른채 장을 마쳤다. 액토즈소프트(17,800150 -0.84%)는 신작 기대감에 22.27% 폭등했다.

원·달러 환율은 하루 만에 반등해 1150원 위로 올라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60원(0.40%) 뛴 1152.10원에 거래를 마쳤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