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은 서울 광화문 본사 아트홀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나라사랑 콘서트’를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행사는 임직원 사기진작과 활기찬 조직문화 형성을 위한 감성경영의 일환으로 박영식 대우건설 사장을 포함한 임직원 약 400명이 참석했다. 수도방위사령부 군악대오케스트라가 연주, 마술, 댄스 등의 공연을 선보였다. 특별 초청된 ‘국악소녀’ 송소희가 ‘홀로아리랑’, 소프라노 정선화가 ‘그리운 금강산’을 불렀다.

대우건설은 감성경영 프로그램으로 심리상담, 해외근무자 가족기념일 선물, 자녀 출산 시 출산용품세트 등을 지원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