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주말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이 9월 초 편성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제작에 들어간다.

MBC에 따르면‘내 딸, 금사월’은 인간 삶의 보금자리인 집에 대한 드라마로, 주인공 금사월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드라마판 건축학개론이다.

또한 ‘내 딸, 금사월’은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 성공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귀,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따뜻한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조연 캐스팅 마무리 단계에 있는 제작진은 7월 중순 첫 대본리딩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제작에 착수, 6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