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주 / 사진=여자친구 공식 SNS

'복면가왕'이 또 하나의 아이돌 실력파 보컬을 발굴했다.

여자친구 유주는 지난 19일 공식 SNS에 "7월의 크리스마스라는 이름으로 무대에서서 노래 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고 감사했습니다. 긴장을 많이 했었지만 값진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아직 부족하지만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크리스마스 수고했어! 여자친구 화이팅! 복면가왕 화이팅!"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복면가왕' 출연 당시 착용했던 가면을 쓴 모습과 벗은 모습을 담은 인증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유주는 깜찍한 미소를 지어보이며 동그란 눈동자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눈부신 미모를 뽐냈다.

유주는 1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지난주에 이어 2라운드 준결승에 올라 어린 나이라 믿을 수 없는 가창력과 감수성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7월의 크리스마스' 유주는 신효범의 '난 널 사랑해' 무대를 펼치며 여린 체격과 비교되는 호소력 짙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아쉽게 '노래왕 통키'에게 패했지만 아이돌이라는 편견을 깨고 실력을 마음껏 발휘했다. 가면을 벗은 유주의 정체가 공개됐고, 동시에 올해 만 17살의 나이라는 김성주의 말에 판정단과 관객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형석은 "팝 가수 제시제이와 견주어도 충분하다. 17살 나이에 이 정도 노래실력은 그냥 천재다"라고 극찬했다.

김구라 역시 "대진운이 좋지 않았다. 다른 회에 나왔으면 결승전에 갔을 실력이다"라고 아쉬워했다.

한편, 유주가 속한 여자친구는 23일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으로 컴백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