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국내 모터스포츠의 세계화를 목표로 한․중․일 3개국이 함께하는 '한·중·일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이 19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렸다. 레이싱모델 최별하, 이효영, 정서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경기는 한국의 슈퍼레이스와 중국의 CTCC, 일본의 슈퍼포뮬러 주니어가 각각 열리며, 세 나라의 우호를 다지는 한중일 우호전이 펼쳐진다.

한편 슈퍼레이스 5전 경기는 오는 8월 1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에서 나이트 레이스로 펼쳐진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