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제화는 골프화 전문 숍인숍(shop in shop) 매장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매장 3곳을 추가로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금강제화 명동본점, 강남본점에서 운영하던 골프화 전문 숍인숍을 영등포본점, 대구본점, 부산 서면점 등으로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금강제화는 최근 골프가 대중적인 스포츠로 자리잡으면서 기능성에 패션성이 가미된 골프화를 찾는 20~30대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어 골프화 숍인숍 확대 전략을 펼치게 됐다고 전했다.

금강제화의 골프화 전문 숍인숍 매장에서는 나이키, 아디다스, 에코 등 해외브랜드의 골프화와 미국 브랜드 PGA Tour의 골프화 및 의류를 판매한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국내 골프 인구가 500만명을 넘어서면서 골프화 수요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며 "유행에 부합하는 스타일의 골프화와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해 전문적인 골프화 매장으로 운영해 가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