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 복면가왕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복면가왕' 통키가 놀라운 무대를 보여주었다.

19일 방영된 MBC '일밤-복면가왕'에는 4연승의 신화를 세운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꺾기 위한 4인의 준결승전 진출자들의 치열한 대결과 클레오파트라의 방어전이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 두 번째 대결은 가수 더네임을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7월의 크리스마스'와 개그맨 김태균을 꺾고 준결승전에 진출한 '노래왕 퉁키'의 대결이었다.

통키는 김경호의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을 선곡, 무대에 올랐다. 그는 첫 소절부터 강렬한 목소리와 흡입력으로 관객을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관객들은 노래 중간중간에도 박수갈채를 보내며 그의 무대에 감탄했다.

한편,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