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홈페이지/심상정

심상정 의원이 정의당 당대표 경선에서 최종 당선됐다.

심상정 대표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결선투표에서 총 3651표(52.5%)를 득표, 3308표(47.5%)를 얻은 노회찬 후보를 343표의 근소한 차이로 꺾고 당선됐다.

특히 심상정 대표는 지난 11일 1차 투표에서 31.2%를 얻어 43%를 득표한 노 후보에게 11.8%포인트 뒤졌으나, 불과 일주일 사이에 승부를 뒤집으며 극적인 역전극을 연출했다.

18일 결선투표 당선 직후 심상정 대표는 당선인사를 통해 “선거과정에서 당원에게 약속한 ‘강하고 매력적인 정당’, ‘팀 정의당’으로 당을 변화시켜 갈 것”이라면서 “내년 총선 승리는 물론 정의당의 비전과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 우리 당을 과감히 혁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상정 대표는 “오늘 저의 승리는 당원 여러분의 승리이며, 정의당의 승리”라며 “이제부터 심상정의 또 다른 이름은 정의당이며 노회찬이고, 조성주이며 노항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심상정 대표는 결선투표에서 자신에게 패한 노회찬 후보에게 “각별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노 후보는 저의 영원한 정치적 동반자이며, 노 후보와 함께 내년 총선 승리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의당은 19일 오전 11시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당 대표 선거 결과를 공식 발표하는 당직자 선출보고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