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이서진 최지우

'삼시세끼 정선편'에서 이서진과 최지우가 다시 만났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정선편(이하 삼시세끼)’에서는 배우 최지우가 옥순봉을 찾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에서 최지우는 밤늦게 옥순봉을 찾았고 최지우의 깜짝 등장에 이서진은 환한 미소를 띄면서 "갑자기 오면 어쩌냐"며 "왜 얘기도 안했냐 엊그저께 만났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삼시세끼 정선편' 나영석PD는 "엊그저께 만나고 막 그러냐"고 물었고 이서진은 "우리 자주 만난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특히 이서진과 최지우는 연신 미소를 지어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이서진은 최지우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내일 김치 좀 담그고 가라”라고 생떼를 부렸고 최지우는 “오빠가 좀 일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최지우는 당황스럽게 웃으며 “허리 부서진다. 다 게스트 시키고. 다 애 시키고. 오빤 뭐하게”라며 거절했고 이서진은 “알았으니까 김치만 좀 담가달라”고 거듭 요구해 '삼시세끼 정선편'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 정선편' 최지우 이서진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삼시세끼정선편 최지우 이서진 대박" "삼시세끼정선편 최지우 이서진 최고다" "삼시세끼정선편 최지우 이서진 너무 웃김" "삼시세끼정선편 최지우 이서진 잘어울린다" "삼시세끼정선편 최지우 이서진 사귀자" "삼시세끼정선편 최지우 이서진 훈훈하네" "삼시세끼정선편 최지우 이서진 고정 갑시다" "삼시세끼정선편 최지우 이서진 좋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