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대리인 자격으로 17일 삼성물산 임시 주주총회에 참석한 최영익 넥서스 변호사는 "엘리엇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모든 주주들에게 합병이 동등하게 진행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주발언을 통해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