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 DB

국민 MC 유재석의 영입을 확정지은 FNC엔터테인먼트가 노홍철, 김용만 영입설을 부인했다.

노홍철, 김용만과 접촉했다고 알려진 FNC엔터테인먼트는 16일 한 매체를 통해 “노홍철, 김용만과 만난 것은 맞으나 사적인 만남이었다”며 “영입을 제안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현재 노홍철과 김용만은 각각 음주 운전과 상습 도박으로 자숙 중이다.

앞서 FNC엔터테인먼트는 정형돈에 이어 최근 유재석까지 영입에 성공하며 노홍철, 김용만과도 계약을 맺을 것으로 기대돼 관심을 증폭시켰다.

한편, FNC엔터테인먼트에는 FT아일랜드, 씨엔블루, 주니엘, AOA, 엔플라잉 등 뮤지션을 비롯해 배우 이다해, 이동건, 박광현, 조재윤, 정우, 성혁, 윤진서, 김민서, 정해인, 김소영, 곽동연, 그리고 방송인 송은이, 정형돈, 이국주, 문세윤 등이 소속돼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