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지 하니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 캡처·한경DB

걸그룹 EXID의 솔지와 친오빠가 나눈 대화가 화제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EXID의 쇼타임'에서는 솔지가 연년생 오빠와 함께 장어구이 집을 찾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솔지의 오빠가 "만약에 나에게 소개팅을 해준다면 멤버 가운데 누구를 소개해 줄 것이냐"고 묻자 솔지는 바로 본인의 이름을 말했다.

그러나 솔지의 오빠는 "걔 싫어. 다른 애가 좋다"며 정색을 했다.

이어 솔지는 "AB형인 LE나 하니는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오빠는 "괜찮다. 전 여친도, 전 전 여친도 다 AB형이었다"며 하니를 언급하는 듯 했다.

그러자 솔지는 "답정너냐? 설마 하니로 생각을 하고 물어본 것이냐"고 추궁했고, 오빠는 "난 센 여자 좋아해"라며 하니를 원했다.

솔지는 "꿈 깨. 내 주변 사람들에게 가족을 소개해 줄 수 없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