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발(發) 호재에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코스닥은 7년8개월래 최고 수준으로 뛰어 올랐고, 코스피도 2090선을 목전에 뒀다.

16일 코스피는 14.98포인트(0.72%) 오른 2087.89에 장을 마쳤다.

개장 초반 보합권에서 등락하며 방향성을 찾지 못하던 코스피는 외국인이 매도 우위에서 순매수로 돌아서고, 기관이 매수 규모를 키우면서 본격적인 상승 흐름을 보이기 시작했다.

강병모 한국거래소 시황팀장은 "그리스 구제금융 개혁 법안 승인 소식과 안정적인 중국 증시의 흐름 등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443억원, 101억원 순매수로 집계됐다. 개인은 448억원 매도 우위였다.

시가 총액 상위 기업 중 삼성그룹 관련주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대장주인 삼성전자(2,581,00058,000 -2.20%)가 4% 가까이 오른 것을 비롯해 삼성전자우(2,105,00046,000 -2.14%)(2.48%), 제일모직(136,5002,500 -1.80%)(5.72%), 삼성에스디에스(243,00012,500 +5.42%)(9.35%) 등이 뛰었다. 제일모직과 합병 주총을 하루 앞두고 삼성물산도 3.43% 올랐다.
반면 지난 2분기 대규모 영업적자가 우려된다는 소식이 전해진 대우조선해양(26,85050 -0.19%)은 전날 30% 폭락에 이어 이날도 7% 가까이 내렸다. 2분기 실적 실망에 포스코(349,5005,500 -1.55%)도 이틀째 하락해, 2.63% 내렸다.

업종별 등락은 엇갈렸다. 의료정밀(5.29%), 섬유의복(4.18%), 비금속광물(3.14%), 전기전자(2.80%) 등은 올랐지만 의약품(-2.57%), 음식료(-1.13%) 등은 내렸다.

코스닥은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코스닥은 12.81포인트(1.68%) 오른 774.40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07년 11월9일 기록했던 779.04 이후 7년 8개월만에 최고 수준이다.

업종별로 핀테크 사업 수혜 기대에 통신서비스가 17% 가까이 급등했으며, 통신방송서비스, 인터넷, 소프트웨어 등도 4%대 상승했다.

삼성페이가 시범서비스를 시작하면서 관련주로 분류되는 한국정보통신(12,550150 -1.18%)은 가격제한폭(30%)까지 치솟았다. 한국전자금융(13,55050 +0.37%), 나이스정보통신(24,100200 -0.82%) 등도 17~20% 대폭 뛰었다.

개그맨 유재석과 전속 계약 소식에 에프엔씨엔터(12,350450 +3.78%)도 가격제한폭(29.81%)까지 오르며 마감했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