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118,0001,500 -1.26%)은 한국화이자제약과 녹내장 치료 점안액 2종의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종근당은 이달 말부터 한국화이자제약의 녹내장 치료제 잘라탄과 잘라콤의 영업과 마케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잘라탄 점안액은 1999년 국내에 출시된 라타노프로스트 성분의 오리지널 의약품이다. 2014년 기준 프로스타글란딘 계열의 녹내장 치료제 중 시장 매출 1위 품목이다. 1일1회 점안으로 우수한 효과를 내며, 실온보관이 가능해 편의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란 설명이다. 잘라탄의 주성분인 라타노프로스트는 녹내장의 주요 원인인 안압을 효과적으로 낮춤으로써 녹내장의 치료를 돕는다.
잘라콤 점안액은 라타노프로스트에 안압 상승의 원인인 방수의 생성을 억제하는 티몰롤 성분을 추가한 복합 제제다. 기존 한 가지 약으로는 치료가 어려워 두 개 이상의 점안제를 사용해야 하는 환자들의 번거로움을 개선한 제품이다.

김영주 종근당 대표는 "최근 노인 인구의 급증으로 녹내장 환자수의 증가세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종합병원을 비롯한 전국 병의원을 적극 공략해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종근당은 이번 한국화이자제약과의 협약 뿐 아니라,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안과사업분야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