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217,0008,000 +3.83%)는 서울대학교병원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백신개발 등 메르스 관련 협력 연구를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MOU에 따라 녹십자와 서울대학교병원은 전문 인력, 기술, 시설 등을 공동으로 활용해 메르스 관련 공동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녹십자는 독감과 신종인플루엔자 백신 개발을 통해 축적된 기술을 제공하며, 서울대학교병원은 메르스 확진 환자에서 분리한 바이러스와 혈액 샘플을 이용해 바이러스의 기초 연구를 진행하는 등 메르스 관련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