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남편 애교 전지현 남편 애교 / SBS 방송 캡처

전지현 남편 언급

배우 전지현이 남편을 언급한 가운데, 과거 전지현의 초특급 애교 또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12월 열린 ‘2014 SBS 연기대상’에서 진행을 맡은 이휘재는 전지현에게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속 천송이의 애교를 보여달라고 말했다.

이휘재가 "혹시 가끔이라도 남편한테 하는 애교가 있느냐"고 물으며 "개인적으로 정말 팬이어서 이렇게 인터뷰하는 걸 아내가 싫어할 거다"라며 애교를 요청했다.

전지현은 고민 끝에 "여보 오늘 자지마"라고 콧소리 섞인 애교를 선보여 환호를 자아냈다.

한편 15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전지현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전지현은 "영화에서 거의 민낯으로 나오는데 난 평소에도 화장을 잘 하지 않는 편이다”며 “남편이 하는 말이 ‘이제는 좀 화장을 해야 하지 않겠냐. 좀 해야 하지 않겠니?’라고 하더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