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 사진=방송 영상 캡쳐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종이접기 아저씨'로 유명세를 떨쳤던 김영만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 원장이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인터넷 생방송 'MLT-07'에 김영만이 등장하자 누리꾼들은 "눈물이 난다"며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김영만은 1988년 KBS 'TV유치원 하나 둘 셋'을 시작으로 20년 넘게 종이접기를 가르친 '종이접기 선생님'의 원조이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 김영만 출연이 화제를 모으자 과거 배우 신세경과 함께 종이접기 방송을 했던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당시 신세경은 앳된 모습으로 김영만과 함께 종이접기를 하며 해맑은 미소를 보였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아저씨, 정말 반갑네요", "마이리틀텔레비전 김영만, 옛날 생각 납니다", "종이접기 아저씨, 세월이 많이 흘렀군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