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방과 먹방이 트랜드로 자리잡고 있는 요즘 가로수길 젊은 횟집 ‘보물선’이 청춘들의 아지트로 인기몰이 하고 있다.

가로수길 횟집 보물선

‘보물선’은 ‘저렴할수록 신선도 역시 떨어지는 음식’이라는 편견을 없애주는 곳이다. 원산지 삼천포와의 직배송으로 신선한 횟감을 제공하고 다양한 메뉴와 합리적인 가격으로 다가간 것.

김성근 대표는 질 좋고 다양한 회를 푸짐한 ‘모듬 한상’이라는 이름으로 내놓았다. '모듬 한상'에는 광어, 연어, 첨성어, 방어, 새우, 돌멍게, 멍게, 갯고동, 가리비, 소라 등 제철에 따라 싱싱한 해산물들이 가득 차려진다. 가로수길 특성상 모임, 회식 등 단체 손님들이 많은 만큼 사소한 취향도 놓치지 않겠다는 것.

가로수길 횟집 보물선

최근에는 대하장(간장새우)와 푸짐한 해물 짬뽕탕 등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핫한 메뉴들을 출시해 단골손님을 늘려가고 있다.

가로수길 횟집 보물선

김 대표는 “프랜차이즈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보물선’이란 브랜드로 프랜차이즈를 시작하고자 한다. 서민을 위한 가게인 만큼 가맹비도 없고 인테리어 역시 가맹주 스스로 하면 된다. 대신 본점에서는 신선한 횟감과 재료 공급에 힘을 쓸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신사동 514-1에 위치한 '보물선' 본점에 이어 강동구 길동에 ‘보물선’ 2호점도 개점할 예정.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