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송민호 / 맥심

서유리 송민호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한 네티즌으로부터 인신 공격을 당했다.

12일 한 네티즌은 서유리의 SNS에 "이젠 하다하다 듣고 3류 쓰레기 성괴들마저 송민호 씨 가사 까는 것 보고 어처구니가 없던데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이제 듣보 3류 쓰레기 XX 인생 바꿔보려고, 쳐다보지도 못하는 다른 유명인 이름에 숟가락 올리지 마세요. 역겨우니까"라며 "모르시는 분야가 있으시면 함부로 입 여는 거 아니세요. 무식하고 없어 보여요"라는 등의 인신 공격을 했다.

이에 서유리는 "듣보잡이라 죄송합니다. 저에게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하셨습니다. 하루의 시간을 드리겠습니다. 차근차근 생각해 보시고 저에게 사과해주세요. 사과하신다면 없던 일로 하겠습니다"라고 응수했다.

앞서 서유리는 11일 자신의 SNS에 '요즘 보면 어머니의 배에서 태어난 게 아니라 자신이 알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 듯…'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지난 1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 방송에서 송민호가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 등의 원색적 가사로 논란에 휩싸인 것을 뜻하는 듯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