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아나운서, '복면가왕' 호남선 가면 벗으며 미모 뽐내…소감은?

김소영 아나운서, '복면가왕' 호남선 가면 벗으며 빛 발한 미모(사진=복면가왕 김소영 아나운서 캡쳐)

MBC의 김소영 아나운서가 '복면가왕'에 '비 내리는 호남선'으로 출연해 숨겨왔던 가창력을 뽐내 화제다.

12일 '복면가왕'에선 '비 내리는 호남선'과 '죠스가 나타났다'가 별과 나윤권의 '안부'로 대결을 벌였다.

두 사람은 애절한 듀엣곡으로 호흡을 맞춘 끝에 '비 내리는 호남선'이 패했다.

'비 내리는 호남선'은 솔로곡인 임상아의 '뮤지컬'을 열창한 끝에 가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냈다. 그 결과 '비 내리는 호남선'의 정체가 MBC 김소영 아나운서로 밝혀져 이목을 끌었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다음날인 13일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복면 벗고나니 많이 부끄럽네요! 저 많이 어설펐죠? 지켜봐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