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고현정 / 조인성 고현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조인성 고현정

조인성과 고현정의 열애설에 일본 거주 네티즌이 목격담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항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돼 열애설이 불거진 배우 고현정(44)과 조인성(34)이 이를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에서의 목격담까지 나오면서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한 매체는 11일 일본에 거주하는 한 네티즌의 목격담을 전했다. 이 네티즌은 "두 사람이 공항 뿐 아니라 일본 내에서도 스스럼없이 돌아다녔다"고 증언했다.
목격자는 이어 "한국 사람들이 고현정과 조인성을 알아보고 신기해해도 의식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아무렇지 않게 밥을 먹는 등 연인이라고 하기엔 너무 대담한 모습이었다. 그래서 더 의심하기 힘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10일 고현정과 조인성이 일본 출입국장서 함께 있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 SNS를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열애설이 불거졌다.

하지만 고현정과 조인성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각자 개인 일정으로 일본에 갔다가 현지서 만났다"며 "워낙 두 사람이 친해 각자 일본에 갔다가 따로 만났고 같이 입국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