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더지니어스

‘더 지니어스4’의 홍진호와 장동민이 신경전을 펼친다.

11일 방송되는 tvN ‘더 지니어스:그랜드 파이널’ 3회에서는 지난 1, 2회전에서 탈락한 유정현, 임요환을 제외한 홍진호, 김경란, 이준석, 최정문, 이상민, 임윤선, 장동민, 오현민, 김경훈, 김유현, 최연승 등 총 11인의 치열한 대결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특히 이날 ‘더 지니어스4’ 오프닝에서는 홍진호가 앞으로 임하는 각오를 새롭게 다지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 예정이다.
홍진호는 “원래는 초반에 센 사람들이 많으니까 튀지 말자고 생각했다. 하지만 지난 경기에서 너무 큰 상처를 받았고 이제는 내가 뭘 좀 제대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홍진호는 장동민을 향해 “가기 전에 꼭 한번 상대하겠다. 없애버리겠다”고 선전포고를 선언했고, 장동민 또한 이에 맞장구를 치며 “쏘는 총 다 맞아주고 이겨 주겠다. 언제든지 들어오라”며 경쟁 의식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더 지니어스4’는 역대 시즌 최강자들이 거액의 상금을 놓고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숨막히는 심리 게임을 벌이는 리얼리티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