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방송되는 채널A 미사고에서는 개그우먼 김영희의 실험카메라를 담는다.

개그우먼 김영희의 어머니 권인숙 씨는 올해 서른 세 살의 혼기 꽉 찬 딸이 지난 6년 간 남자친구를 사귀지 않아 마음을 졸여왔다. 그러던 중 딸이 남자친구를 소개해주겠다는 말에 즐거운 마음으로 약속장소에 나온다.

소개받은 딸의 남자친구는 서글서글한 인상에다 매너 있는 모습, 게다가 재력까지 갖춘 능력남. 어디 하나 흠 잡을 데가 없어 보이는데…. 하지만 알고 보니 남자친구는 딸 김영희와 띠동갑일뿐만 아니라 돌싱. 게다가 10살 난 아이까지 있다는 충격발언이 이어지는데….

심지어 갑자기 등장한 남자친구의 어머니는 며느리로 김영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핀잔을 주기 시작한다. 과연, 이 상황에서 김영희 씨의 어머니 권인숙 씨는 어떤 반응을 보일까? 12일 저녁 8시 20분 채널A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