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계자'/사진=‘후계자’ 방송화면 캡처

후계자

'후계자'에서 이유비를 닮은 여고생이 등장해 수준급 트로트 실력을 과시했다.

10일 방송된 KBS2 트로트 부활 프로젝트 '후계자'에서는 찾아가는 트로트 오디션 현장이 공개 됐다.

이날 강남과 리지가 찾아간 고등학교에는 수지와 이유비 닮은꼴 여고생들이 있어 시선을 모았다.

아이유 닮은꼴로 관심을 모은 김서진 양이 심수봉의 ‘사랑밖엔 난 몰라’를 열창했고, 이어 수지 닮은꼴 여고생도 수준급 노래 실력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전국 11개 도시를 직접 찾아가 진행하는 현장 오디션을 통해 트로트계의 새로운 후계자를 찾는 프로그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