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 짐승돌 비티엘(BTL)이 데뷔 첫 쇼케이스를 열고 가요계 컴백 대란에 합류한다.

비티엘은 7월 앨범 발매에 앞서, 9일 오후 3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긱카페 아키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골드문(Gold Moon)’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음악 팬들과 만났다.


이들은 빅뱅, 소녀시대, 씨스타, AOA, 걸스데이 등 선배 아이돌 그룹의 대거 컴백 속에서 ‘짐승돌’다운 남성미와 강렬한 퍼포먼스를 장점으로 출격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