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한, 심장마비로 쓰러져… /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쳐

유명 라디오 DJ 김광한(69)이 심장마비로 쓰러져 위독한 상태다.

평소 심장질환이 있던 김광한은 지난 6일 심장마비로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병세가 호전되던 중 갑자기 혈압이 떨어져 위독한 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한은 1980~90년대 이종환, 김기덕과 함께 3대 DJ로 거론되며 국내 팝음악의 전성시대를 함께 했고, KBS 2FM '김광한의 팝스 다이얼'과 '김광한의 추억의 골든 팝스' 등을 진행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안타까워하며 "김광한, 빠른 쾌유를 빕니다" "김광한, 얼른 일어나셔서 좋은 음악 들려주세요" "김광한, 툭툭 털고 일어나시리라 믿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