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화장품 원료 개발·생산 전문 기업인 잉글우드랩이 내년 코스닥시장에 상장하겠다고 9일 밝혔다.

2004년 설립된 잉글우드랩은 기능성 기초 화장품 원료 생산을 주력으로 하는 주문자상표부착(OEM)·제조업자 개발생산(ODM) 기업이다. 본사는 미국 뉴저지에 있으며 주요 제품은 △노화 방지 △자외선 차단 △여드름 개선 △미백 화장품 등의 원료다.

잉글우드랩 측은 "각국의 여러 의약부외품 관련 인증을 획득해 다양한 기능성 기초 화장품 원료를 생산할 수 있는 자격 요건을 갖추고 있는 것이 경쟁력"이라며 "최근에는 화장품 부분 글로벌 1위 기업과도 공급 계약을 맺어 매출 성장세가 가속화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또한 "색조나 바디케어 화장품 등의 시장까지 영역을 넓히며 상품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다각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데이비드 정 잉글우드랩 대표이사(사진)는 "화장품 기업의 평가가치가 한국 주식 시장에서 긍정적일 것이라 판단하고 코스닥 상장을 결정했다"며 "한국을 거점으로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잉글우드랩의 지난해 실적은 미화 기준으로 매출액 3760만달러, 영업이익은 470만달러를 기록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