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한 심장마비

김광한 심장마비 김광한 심장마비 / 김광한 사진 = MBC 방송화면

DJ 김광한이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8일 오후 김광한의 부인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김광한씨가 지난 6일 심장마비로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호전되고 있었는데 오늘 갑자기 혈압이 떨어져 지금 상황이 아주 안 좋다"고 전했다.

김광한은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한은 KBS 2FM '김광한의 팝스 다이얼' '김광한의 추억의 골드팝스' 등을 진행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MBC 라디오의 김기덕과 함께 양대 DJ로 거론되며 국내 팝음악의 전성시대를 함께했다. 현재 한국대중음악평론가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