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9일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경제와 중국 경제의 상호 연관성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최근 중국 증시의 폭락이 가져올 파급효과는 가볍게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중국의 증시 부진은 내수둔화로 이어질 수 있고 이는 국내 수출 수요와 직결될 수 있는 문제"라며 "중국 증시를 포함한 경제 전반 상황을 눈여겨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