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에서 민주영 역을 맡아 인기를 모은 장소연이 유창한 어학 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신스틸러’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박효주, 장소연, 하재숙, 이미도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장소연은 중어중문학과를 나왔다고 밝히며 김국진에게 "중국어 잘 하신다고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장소연은 김국진과 중국어로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나눴고 윤종신은 "중국어 톤이 자연스럽다"며 감탄했다.

또 장소연은 중국어 뿐만 아니라 일본어,영어에 능통한 모습을 보여 MC들과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날 장소연은 "캐나다에서 코리안 커뮤니티 방송 리포터를 했다"며 즉석에서 시범을 보여 놀라움을 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