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한국의 위안화 청산결제은행인 중국 교통은행과 위안화표시채권 활성화를 위한 '위안화표시채권 동시결제(DVP) 시스템'을 개통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예탁결제원의 예탁자 계좌부와 중국 교통은행에 개설된 예탁결제원 명의의 외화계정을 통해 위안화표시채권의 결제가 이뤄지는 플랫폼이다. 이는 지난해 7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당시 합의한 내용 중 하나다.

DVP 시스템은 위안화표시채권의 장외 거래가 지닌 외화결제의 불안정성과 높은 거래·결제비용의 문제를 해소해 위안화표시채권 유통시장이효율적으로 작동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부산국제금융센터에서 개최된 '위안화표시채권 동시결제시스템 오픈식'에는 유재훈 예탁결제원 사장,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뤼벤셴 중국 교통은행 부행장, 김규옥 부산시 경제부시장, 최재홍 한국해양보증보험 사장 등 약 70여명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유 사장은 "향후에도 다양한 위안화 자본거래 플랫폼을 개발하고 지원함으로써 정부의 위안화 역외 허브 추진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뤼벤셴 교통은행 부행장은 "위안화표시채권 동시결제시스템은 한국 위안화 채권시장의 중요한 인프라로써 중국계 기업의 원활한 채권 발행과 한국 투자자의 안전하고 폭넓은 위안화 자산운용을 가능하게 할 것"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