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손담비 / 올리브 방송 캡처

이이경

배우 이이경과 손담비의 스킨십 연기가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첫 방송된 올리브TV 새 화요 드라마 ‘유미의 방’에서 전나백(이이경 분)은 극중 여자친구인 방유미(손담비 분)에게 화끈한 스킨십을 했다.

두 사람은 침대 위에서 달달한 스킨십을 즐겼지만 이이경은 손담비 말고 다른 여자가 있는 상황을 들키고 말았다. 손담비는 "겨우 사람 만들어놨더니 어떻게 내 등에 칼을 꽂아?"라고 분노했다.

한편 이이경은 7일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 출연해 집안 이야기로 화제가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