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은의 각양각색 요일별 표정이 화제다.

MBC 드라마 '여자를 울려'에서 '정덕인'역으로 열연 중인 김정은의 리얼한 표정 연기가 직장인들의 요일별 기분과 맞물리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사진 속 김정은은 직장인들의 희노애락이 담긴 일주일의 감정들을 모두 담고 있다. 그녀는 월요병으로 인해 지친 기색이 역력한 표정과 화요일에는 분노에 휩싸인 표정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무엇보다 수요일에는 멍하니 허공을 바라보며 체념하고 있지만 목요일부터 시간이 지날수록 입가에 미소를 띠어 보는 이들이 깨알 웃음을 짓게 하는 상황. 특히나 일요일에는 다가올 월요일에 대한 두려움으로 울분을 터트리며 좌절하는 모습까지 직장인들의 일주일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