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8일 최근 코스닥 시장 급락의 본질적인 원인은 단기 과열에 따른 기술적 피로감이라고 밝혔다.

이 증권사 김윤서 애널리스트는 "코스닥 시장의 제약 바이오와 다른 성장주의 경우 단기 과열 논란이 고조되고 있다"면서 "성장 기대감에만 의존한 추가 상승여력은 이제 한계에 도달했다"고 판단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올 2분기 이후 실적 개선 가능성이 확인되는 종목별로 주가 차별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전날 대규모로 출회된 국내 기관 매도 자금이 증시로부터의 자금유출이 아니라 증시 내에서 순환하는 자금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국내증시에서도 가치주 영역에 포함된 대형주로의 순환매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최선호 업종은 은행과 유틸리티가 꼽혔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