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이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IBK투자증권은 7일 이사회를 열고 최대주주인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증자 후 IBK투자증권의 자기자본은 5000억원 수준으로 늘어난다.

IBK투자증권은 자기자본 확충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투자금융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중소·중견기업 재무안정을 위한 사모펀드(PEF) 결성, 초기 단계 기업에 대한 자기자본 투자(PI), 중소기업 인수합병 중개 등이 포함된다. 신성호 IBK투자증권 사장은 “IBK기업은행과 함께 성장 단계별로 중소기업에 필요한 금융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