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이이경 예체능 이이경 / 진연수 기자

예체능 이이경

배우 이이경의 집안이 화제가 됐다.

지난 7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아홉 번째 도전 종목인 수영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호동은 "이이경 몸매가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그러자 정형돈은 "더 대단한 건 이이경의 아버지가 굴지의 대기업 대표이사라는 거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이경은 난감해 했지만 이내 "20년 전 YMCA 아기 스포츠단에 들어갔다가 벽 타일이 무너지는 사건에 휘말려 발에 부상을 당했다. 그래서 그 이후로 수영을 하지 않았다"고 말해 센스있게 대처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